막걸리·파스타…아열대 채소·과일의 ‘변신’

식품
막걸리·파스타…아열대 채소·과일의 ‘변신’
- 아열대 작물 현장평가회 개최…한식·양식·중식 요리 개발·전시 -
  • 입력 : 2023. 09.14(목) 10:45
  • 이혜영 기자
충청남도청 전경
[대한여성일보 = 이혜영 기자] 기후변화와 국내 다문화가정 증가, 식생활 다변화 등으로 아열대 작물 재배·소비가 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아열대 채소·과일로 만든 다채로운 요리를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14일 기술원 전시포장에서 아열대 작물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번 평가회는 도내 재배에 적합한 아열대 작물 품종을 찾고, 아열대 채소·과일 활용 요리 조리법 개발·보급 등을 위해 마련했다.

행사는 도 농업기술원의 아열대 작물 현장 평가 발표, 김명희 경기대 외식조리학과 교수의 ‘아열대 작물을 활용한 요리 레시피 개발과 전망’ 발표, 요리 전시 및 시식,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도와 전남·북 농업기술원, 시군 농업기술센터, 농촌진흥청 원예특작과학원 관계자, 결혼이주농업인, 아열대 작물 재배 농업인 등이 참석했다.

또 대학 교수, 5성급 호텔과 항공사 기내식 셰프, 외식 및 주류 업체 대표, 유명 제과업체 관계자 등도 참여해 아열대 작물 현장 활용 가능성을 살폈다.

아열대 작물 활용 요리 전시·시식을 통해서는 경기대 등이 개발한 쿨란트로 김치, 몰로키아 설기 등 한식(디저트)과 막걸리인 얌빈술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양식인 강황스프, 쿨란트로 소스 새우 샐러드, 고수 크림 파스타, 중식인 아이스플란트 쯔란, 퓨전식인 공심채 소고기 샐러드, 디저트인 커피 휘낭시에, 패션후르츠 소르베, 고수 젤라또 등도 전시·시식 테이블에 올렸다.

전시·시식에 앞서 가진 아열대 작물 현장 평가에서는 베트남토란, 세스바니아, 몰로키아, 퍼슬린, 레몬그라스, 쿨란트로 등 도 농업기술원 전시포 내 아열대 작물 6종에 대한 생육과 병해충 등에 대한 설명을 진행했다.

도 농업기술원 최경희 연구사는 “아열대 작물은 기후변화에 대비한 미래 먹거리이자, 농가의 새로운 소득 작목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라며 “아열대 작물 확대 보급과 활용성 증대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각 아열대 작물의 지역 적응성과 이번 현장평가회 기호도 조사 결과 등을 종합 검토해 소득화 가능성이 높은 작물을 선발하고 재배 매뉴얼을 개발·보급할 계획이다.

한편 도내에서 주로 재배하는 아열대 채소는 오크라, 삼채, 여주, 공심채, 강황, 얌빈, 롱빈 등이 있으며, 과수는 망고, 패션프루트, 용과, 올리브, 파파야 등이 있다.

지난해 기준 아열대 채소 재배 면적은 22.1㏊로 전국 5위, 과수는 7.99㏊로 전국 5위를 기록 중이다.

생산량은 채소 1523.36톤으로 전국 4위, 과수 8342.41톤 전국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혜영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