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사과하라"..오열로 시작한 '이태원 참사' 유족 기자회견

탑뉴스
"윤 대통령 사과하라"..오열로 시작한 '이태원 참사' 유족 기자회견
-참사 발생 24일 만에 첫 유족 공동 기자회견
-"무능 정부에 자식 빼앗겨" "간접 살인" 절규
-정부·대통령 사과, 진상 규명 등 6가지 요구

  • 입력 : 2022. 11.23(수) 00:23
  • 최창호 취재본부장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시민단체 제공
[대한여성일보 = 최창호 기자] “무능한 정부에 아들을 빼앗겼지만 그저 눈물만 흘리는 무지한 엄마가 되지 않기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이태원 참사’로 스물아홉 나이에 생을 마감한 이남훈씨 어머니가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희생자 유족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ㆍ29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 및 법률지원 태스크포스(TF)’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유족들의 공동 기자회견은 참사 24일 만에 처음이다.

희생자 158명 중 34명의 유족이 회견장에 나와 눈물을 쏟았다.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도 정부에 요구했다.

기자회견은 오열로 시작했다. 먼저 떠난 가족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넬 때마다 회견장은 울음바다가 됐다.
▲22일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들이 심경과 요구사항을 밝히는 기자회견 도중 오열하고 있다./시민단체 제공

희생자 이상은씨 아버지는 딸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네가 태어나 아빠 가슴에 안겼을 때 따뜻했던 기억이 선명한데 이제 너를 보내줘야 맘 편히 좋은 곳에 갈 수 있다고 하니 보내주려고 한다”며 “25년 4개월간 엄마, 아빠 딸로 함께해 줘 고맙다”고 울먹이며 말했다.

배우였던 고(故) 이지한씨 어머니는 “2001년 육아일기에 별명이 ‘효자’일 만큼 넌 착한 아이였다”면서 “엄마가 좋아하는 노래를 부르며 사랑한다고 말해준 육성이 마지막 목소리가 됐다”고 흐느꼈다.

눈물 폭풍이 한 차례 지나가자 유족들은 자세를 바로잡고 인파 관리를 소홀히 한 정부 당국을 일제히 성토했다. 고 송은지씨 아버지는 “이태원 참사는 총체적 안전불감증에 의한 간접 살인”이라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박희영 용산구청장, 이임재ㆍ류미진 총경에게 꽃다운 우리 애들 생명 촛불이 꺼져갈 때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고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사 희생자 이민아씨의 아버지가 22일 유족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시민단체 제공  

고 이지한씨 어머니 역시 “초동 대처만 제대로 했어도 희생자는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가 “당신들 자식이 거기에 있었다면 설렁탕 먹고 뒷짐지고 걸어갈 수 있었겠느냐”며 관할서장이던 이 총경의 행동을 비판할 땐 곳곳에서 절규가 터져 나왔다.

이들은 참사 후 유족 간 논의 공간 부재 등 정부의 미흡한 후속 대처에도 쓴소리를 쏟아냈다. 희생자 이민아씨 아버지는 “유족 모임을 구성하거나 심리적 안정을 위한 공간도 없었고 사고 발생 경과 등 기본적 안내조차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서채완 민변 변호사는 “트라우마 지원 등 상황이 천차만별”이라며 “유족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확인하는 절차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유족들은 이날 △참사 책임이 정부ㆍ지자체ㆍ경찰에 있다는 정부 입장 발표 및 대통령의 진정성 있는 사과 △성역 없는 엄격한 책임 규명 △피해자 참여를 보장하는 진상 규명 △참사 피해자 간 소통 보장, 인도적 조치 등 적극 지원 △희생자 기억과 추모를 위한 적극적 조치 △2차 가해 방지에 관한 정부 대책 마련 등 6가지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윤복남 민변 10ㆍ29 참사 TF 팀장은 “특수본 수사가 미진한 부분에 대해 대응팀을 구성하고 부족하다는 판단이 서면 법적 조치를 준비할 것”이라며 “최종 판단은 유족들과 협의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