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용판 공세에 "국정원 댓글사건 무혐의라던 분" 역공

탑뉴스
이재명, 김용판 공세에 "국정원 댓글사건 무혐의라던 분" 역공
-"면책특권 뒤 숨어 근거없는 제보로 허위사실 유포하나?" 맹공

  • 입력 : 2021. 10.18(월) 18:30
  • 최창호 취재본부장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
[대한여성일보 = 최창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공세에 "김 의원님은 경찰에 있을 때 국정원 댓글 사건 혐의 없다고 발표하신 전력이 있는 분"이라며 "근거 없는 제보를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허위사실 유포하고, 민주주의를 훼손하지 말라"고 비꼬았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이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거론하자 "김 의원님의 신작을 잘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국제마피아파의 행동대원이자 코마트레이드의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박철민 씨의 진술서를 공개하며 박 씨가 이 지사에게 돈을 전달했다고 말했다.김 의원은 "진술서에 나오듯 이 지사는 국제마피아파에서 보스라고 불린다"며 "박 씨가 이 지사의 측근 계좌에 20억원 가까이 지원했던 증거가 있는 통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국회가 품격을 유지하시면 좋겠다. 만약 이렇게 진술서를 빼곡하게 쓰고, 사진도 찍을 정성이면 계좌를 주면 깔끔하지 않느냐"며 "그건 입 다물고 안 보여주는 걸 보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본인도 아실 것 같다"고 반박했다.

이어 "사실이라고 확신이 드시면 기자회견을 하든 면책특권 밖에서 하면 충분히 제가 소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이 후보가 김 의원이 2012년 대선 국면에서 서울경찰청장으로 국정원 댓글 공작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김 의원을 비꼬자 야당에서는 큰 반발이 일기도 했다.김 의원도 "이 지사가 사과하라. 국정원 사건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그건 1심, 2심, 3심에서 모두 무죄"라며 "윤석열 수사팀이 무리한 수사를 했다고 판결문에 다 나온다"고 반발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김 의원이 죄가 있다, 없다를 말한 게 아니라 청장할 때 국정원 댓글 사건 초기에 혐의가 없다고 수사를 잠재운 일이 있는데 이 사건은 나중에 유죄판결을 받았다"고 말했다.
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