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은 가장 도덕성 없는 후보"...도덕성 ‘비판’

탑뉴스
홍준표, "윤석열은 가장 도덕성 없는 후보"...도덕성 ‘비판’
洪 "이재명과 토론 대결 가능하나" 尹 "홍처럼 인신공격 안 하면"
洪 "정치 4개월 만에 대권?" 尹 "정치인들 잘했으면 나올 일 없어“
  • 입력 : 2021. 10.16(토) 11:14
  • 최창호 취재본부장
▲15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1 맞수 토론'에서 홍준표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토론을 하고 있다/MBC생방송 캡쳐
[대한여성일보 = 최창호 기자] 김민성 기자,최은지 기자,최동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와 윤석열 경선 후보가 15일 서로를 "도덕성 없는 후보다", "5선에 지사까지 했으면 격을 갖추라"고 치고 받았다.

홍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1 맞수 토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언급하며 "이 후보가 역사상 여야 통틀어 가장 도덕성이 없는 후보인데 그와 다를 바가 없다. 피장파장이다"며 윤 후보의 도덕성을 비판했다.

그러자 윤 후보는 "반대진영이 제기하는 의혹을 갖고 도덕성을 말하면 안 된다. 저도 이따금씩 제 처 계좌를 (검찰에서) 열어봤다고 해서 은행에서 통보가 온다. 저도 그러면서 검찰총장을 했다"며 받아쳤다.

홍 후보가 윤 후보의 장모 최모씨의 사건을 들어 "도둑들끼리 모여서 책임 면제각서를 만들었다"고 하자, 윤 후보는 긴 한숨을 쉬며 "도둑이라고 하면 그것도 막말이 되는 것"이라며 불쾌감을 내비쳤다.

윤 후보는 이어 "제 도덕성 문제를 얘기해라"라면서 "그러면 홍 후보 처남이 어디 교도소 공사를 준다고 그래서 실형 선고를 받은 본인 도덕성과 관계 없나"라고 받아쳤다.

홍 후보가 처남보다는 처와 장모가 가깝다며 윤 후보의 도덕성을 계속 지적하자, 윤 후보는 "당을 26년 지켰고 했는데 5선을 하고 지사(경남지사)까지 했으면 좀 격을 갖추라"라고 따졌다.

또 홍 후보가 윤 후보의 도덕성을 이재명 후보의 도덕성과 비교하자 윤 후보는 "(관련 의혹을) 이재명의 대장동 사건에 가져다 붙이는 것은 대장동 사건을 격하시키고 봐주겠다는 이야기신가"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자신의 '당 해체' 발언에 대해서는 "정신 못 차리고 정말 치열하게 다음 선거에 대비 못하면 없어지는 게 낫다는 이야기"라며 "당 중진들도 있지만 헌신했다고 말하기보다는 당원 지지 덕에 많은 것을 누렸으니 상당한 책임의식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홍 후보가 "(본선에서) 이재명 후보와 토론하면 자신있나"라고 묻자, 윤 후보는 "자신있다. 홍 후보처럼 인신공격 안 하고 정책 갖고 이야기하면 된다"라며 비꼬기도 했다.

이어 홍 후보가 "(이재명 지사와) 도덕성은 제가 보기엔 피장파장이다. 붙어야 할 것은 정책과 경륜인데 과연 정책으로 대결이 가능하겠느냐"고 재차 질문하자, 윤 후보는 "홍 후보와 토론 몇번 했는데 정책이 얼마나 튼튼했는지는 느끼지 못했다"고 따졌다.

홍 후보는 또 윤 후보의 대권 도전이 섣부르다는 점을 지적하며 "정치한 지 4개월 됐는데 대통령 한다고 나온다고 하니깐 참 어이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자 윤 후보는 "국민들이 기존에 정치하신 분들께 실망을 했으니까 (제가 정치를) 하는 것이다. 홍 후보가 잘했으면 제가 나올 이유가 없다"고 받아쳤다.
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