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MZ세대 안에서도 자산 격차 더 벌어졌다

탑뉴스
2030 MZ세대 안에서도 자산 격차 더 벌어졌다
-상위 20% 8억7044만원·하위 20% 2473만원
-1년 새 33배서 35배로 확대
-소득 차 아닌 부의 대물림 탓
  • 입력 : 2021. 10.12(화) 05:55
  • 신재원 편집국장
▲2030 MZ세대 안에서 자산 격차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자료사진
[대한여성일보 = 신재원 기자] 2030 MZ세대 안에서 자산 격차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의 대물림으로 생기는 자산 격차는 20대 안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11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해 20~30대가 가구주인 가구의 평균 자산은 전년보다 2200만원 증가한 3억1849만원이었다.

평균 자산은 늘었지만 2030세대 내 자산 격차는 확대됐다. 지난해 기준 20~30대 내 자산 하위 20%(1분위)의 평균 자산은 2473만원으로 전년 대비 64만원(2.6%) 늘어난 반면 상위 20%(5분위)의 평균 자산은 8억7044만원으로 7031만원(8.8%) 증가했다. 이에 따라 자산 5분위 배율은 2019년 33.2배에서 지난해 35.2배로 확대됐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에서 자산 격차가 더 컸다. 지난해 20대 가구 하위 20%와 상위 20%의 평균 자산은 각각 844만원, 3억2855만원이었다. 지난해 하위 20%의 평균 자산은 전년 대비 115만원(-11.9%) 감소했지만 상위 20%의 평균 자산은 817만원(2.5%) 늘었다. 20대 자산 5분위 배율은 2019년 33.4배에서 지난해 38.9배로 악화했다.

반대로 소득 격차는 20대가 30대보다 더 작았다. 지난해 20대 가구 중 상위 20% 자산을 가진 가구의 평균 경상소득은 5262만원, 하위 20%의 평균 경상소득은 2145만원이었다. 20대의 소득 5분위 배율은 2.5배로, 30대 소득 5분위 배율인 3.1배보다 낮게 나타났다.

김 의원은 “20대 가구의 자산 격차가 소득 차이가 아닌 부의 대물림 때문이라는 점이 간접적으로 드러났다”며 “부모의 재력에 따라 출발점이 달라지는 기회의 불공정, 부의 대물림 고리를 이제는 끊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신재원 편집국장 wnews136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