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마시면 사망위험 최대 28% 낮아진다

탑뉴스
커피 마시면 사망위험 최대 28% 낮아진다

-한국인 등 아시아인 하루 커피 1잔 이상 섭취시 사망위험 20~28% 감소
-한.중.일.싱가포르 연구진 38명, 4개국인 33만명 대상 12.5년 추적 연구
-기존 유럽인 대상 연구 결과와 일치
-녹차 섭취시에도 심혈관질환 사망위험 최대 22% 감소
  • 입력 : 2021. 10.11(월) 07:01
  • 양회량 기자
▲스마트이미지 제공
[대한여성일보 = 양회량 기자] 커피를 마시면 한국인 등 아시아인의 사망위험이 최대 28% 낮아진다는 서울대 등 아시아 연구진들의 공동 연구 결과가 나왔다.
커피가 미국과 유럽 등 서구인의 사망 위험을 낮춘다는 보고가 나온 적은 있지만 아시아인 수십만 명을 장기간 관찰한 연구 결과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대 식품영양학과(이정은)·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안윤옥, 유근영, 강대희, 박수경, 신애선) 공동 연구팀은 아시아 코호트 컨소시엄에 참여한 4개국(한국·일본·중국·싱가포르) 33만명을 대상으로 12.5년에 걸쳐 추적 관찰한 결과, 커피 섭취가 사망위험을 크게 낮추는 효과가 발견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4개국 연구팀의 연구자 38명이 참여했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국제역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성별로 하루 커피 섭취량을 '1잔 이상~3잔 미만', '3잔 이상~5잔 미만', '5잔 이상' 등 3그룹으로 나눠 사망위험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의 경우 커피를 하루 '1잔에서 3잔 미만' 마시는 사람은 안 마시는 사람보다 사망위험이 22% 낮았다. '3잔에서 5잔 미만', '5잔 이상'은 각각 2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사망위험이 그룹 별로 각각 20%, 35%, 28% 낮았다.

주요 사망 원인별로도 커피를 마실 경우 암 사망률(남 15%, 여 19%)과 심혈관질환 사망률(남 27%, 여 27%)이 모두 감소했다.

연구팀은 커피에 들어있는 클로로겐산, 카페인, 트리고넬린, 마그네슘 등의 생리활성물질이 항산화와 항염증 효과를 내고, 혈당 수치를 개선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

이번 아시아인 대상 연구 결과는 서구인을 대상으로 한 기존 연구 결과와 일치했다.

지난 2017년 국제암연구소(IARC)와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이 유럽 10개국의 50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하루 커피 석 잔을 마시는 사람이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오래 사는 경향이 확인됐다는 보고서를 발표했였다.

연구를 이끈 이정은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이번 연구는 유럽인들과 유전자와 생활 습관이 확연히 다른 아시아인에서도 커피 섭취가 건강상 이롭다는 점을 새롭게 밝힌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연구에서는 항산화 작용을 하는 카테킨 함량이 높은 녹차를 마시는 경우에도 심혈관질환 사망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점도 확인됐다.

남성이 녹차를 하루 '1잔 이상~3잔 미만' 마실 경우 심혈관질환 사망위험 감소율은 15%, '3잔 이상~5잔 미만' 17%, '5잔 이상' 21%였다. 여성의 경우는 각각 12%, 20%, 22%가 낮았다.
양회량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