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선시 즉각 부동산 대개혁..국가주도 경제부흥책"

정치
이재명, "당선시 즉각 부동산 대개혁..국가주도 경제부흥책"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 오명 벗겠다..불법 개발이익 전액 환수“
-"좌파정책 루스벨트에 배울것..유용하면 박정희·김대중 정책 차이있나“
  • 입력 : 2021. 10.11(월) 06:18
  • 조미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대한여성일보 = 조미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0일 "당선 즉시 강력한 부동산 대개혁으로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순회경선에서 후보로 선출된 뒤 배포한 감사 연설문을 "토건세력과 유착한 정치세력의 부패·비리를 반드시 뿌리 뽑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번 대선은 부패 기득권과의 최후대첩"이라며 "어두운 과거로 회귀할 것인가, 희망의 새 나라로 출발할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개발이익 완전 국민 환원제는 물론이고 성남시와 경기도에서 시행한 건설원가·분양원가 공개를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화천대유 게이트"라고 지칭하며 "사업 과정에서 금품제공 등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사후에도 개발이익을 전액 환수해 부당한 불로소득이 소수의 손에 돌아가는 것을 근절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현재를 대전환의 시기로 규정하면서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 위대한 국민과 함께 위대한 도전에 담대히 나서겠다"고 말했다.

구체적 구상으로는 "국가 주도의 강력한 경제부흥 정책으로 경제 성장률 그래프를 우상향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이어 "좌파 정책으로 대공황을 이겨낸 루스벨트에게 배우겠다. 경제와 민생에 파란색, 빨간색이 무슨 상관인가"라며 "유용하고 효율적이면 진보·보수, 좌파·우파, 박정희 정책·김대중 정책이 무슨 차이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 행정, 사법, 언론, 재벌, 권력기관뿐 아니라 부동산, 채용, 교육, 조세, 경제, 사회, 문화 등 국민의 삶 모든 영역에서 불공정과 불합리를 깨끗이 청산하겠다"며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주어지는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 누군가의 손실임이 분명한 불로소득을 완전히 뿌리 뽑겠다"고 했다.

아울러 "세계 최초로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나라, 기본주택·기본금융으로 기본적 삶을 지켜주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경선 결과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경력 한번 없는 변방의 아웃사이더 이재명에게 집권여당 대통령 후보라는 막중한 임무를 맡겨 주셨다"며 "지난 30여년간 온갖 기득권에 맞서 싸우며 이겨온 이재명에게 민생개혁, 사회개혁, 국가개혁 완수라는 임무를 부여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명령을 엄숙히 실행하겠다. 국민이 요구하는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후보는 "저 혼자서는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끝까지 선의의 경쟁을 해주신 이낙연 후보님, 개혁의 깃발을 높이 들어주신 추미애 후보님, 민주당을 더 젊게 만들어 주신 박용진 후보님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정세균, 김두관, 최문순, 양승조, 이광재 후보 등도 거론한 뒤 "동지들이 계셔서 우리 민주당이 더 커졌다. 4기 민주정부, 이재명 정부 창출의 동지로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 국민의 삶을 지키는 든든한 대통령 ▲ 나라를 지키는 든든한 대통령 ▲ 편을 가르지 않는 통합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대통령이 될 때까지는 일부를 대표하지만, 대통령이 되면 모두를 대표한다"며 "청산 없는 봉합이 아니라, 공정한 질서 위에 진영과 지역, 네 편 내 편을 가르지 않고 모두가 공평한 기회를 누리는 대통합의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성과로 보답하겠다"며 "대통령이라는 한 명의 공직자가 얼마나 큰 변화를 만들 수 있는지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조미애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