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윤석열 대통령 자질 부족...‘비난’

탑뉴스
유승민, 윤석열 대통령 자질 부족...‘비난’
-"평생 검사만 해 외교, 안보, 경제, 교육 등 아우르기 어려워
  • 입력 : 2021. 10.10(일) 15:07
  • 최창호 취재본부장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0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
[대한여성일보 = 최창호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10일 "윤석열 후보는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이 부족하다"고 비난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가진 호남지역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윤 후보에 대한 질문을 받고 "검찰총장을 그만둔 뒤부터 대통령 출마를 고민했다고 하는데, (대통령은) 그 짧은 시간에 도저히 준비될 수가 없다"며 이같이 공격했다.

그는 "윤 후보의 여러 실언과 부적절한 판단력 등은 본인이 준비가 안 돼 있으니 나오는 것"이라며 "평생 검사만 해 외교, 안보, 경제, 교육 등을 아우르기 어렵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과 관련해 핵심 혐의자들이 구속되고 있다"며 "윤 후보의 부인이 연루됐다면 법적으로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서도 "대장동 게이트는 추악한 돈거래가 겹쳐져 있는 문제"라며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 빨리 해결돼야 정상적으로 대선이 치러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공기관의 추가 지방 이전에 대해서는 "대규모 공공기관은 이미 1차 이전에 포함돼, 2차는 파급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찬성 입장을 밝혔다.

광주와 전남·북에 대한 대선 공약으로는 새만금 인프라 조기 구축, 국제금융도시 조성, 첨단 과학기술 도시 조성 등을 제시했다.

유 전 의원은 익산 원불교 총부와 군산의 전기자동차 제조회사인 명신 등을 방문한 뒤 광주로 이동할 계획이다.
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