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정치검찰 윤석열의 '검찰쿠데타' 막기 위해 싸웠다"

탑뉴스
추미애, "정치검찰 윤석열의 '검찰쿠데타' 막기 위해 싸웠다"
-"청부고발 사건에서 윤석열의 죄상이 드디어 드러나기 시작했다"
-"부패 기득권 세력과 전면전에서 승리할 것..끝장내겠다“
  • 입력 : 2021. 10.10(일) 09:53
  • 조미애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대한여성일보 = 조미애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이름을 올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정치검찰 윤석열의 검찰쿠데타를 막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웠다"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추미애 전 장관은 전날 오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경기 지역 경선에서 "청부고발 사건에서 윤석열의 죄상이 드디어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그냥 척 봐도 윤석열의 짓이다' 생각이 들지만 그걸 다 증명하면서 처벌까지 내리는 일은 정말 멀고도 험한 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그러나 진실의 힘을 믿는다. 제대로 증명되고 제대로 응징되는 역사를 믿는다. 우리가 사는 세상이 더 이상 권력자들의 거짓말과 뻔뻔함이 판치는 세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그래서 이번 대선은 너무도 중요하다. 찰의 등판! 부패 기득권의 민낯! 이 두 가지의 뿌리 깊은 적폐를 이번에 끝내는 것! 이 땅에 다시는 발 붙이지 못하게 하는 것! 그것이 '촛불개혁'의 사명을 완수하는 것이며 '촛불혁명'에 저항하는 반동의 부활을 처절하게 받아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론개혁, 정치개혁, 재벌개혁, 사법개혁, 검-언-정-경-판 부패 기득권 세력의 수문장으로 모든 개혁의 입구를 가로막고 있는 검찰을 개혁해, 마침내 사회 대개혁의 포문을 여는 것!"이라며 "금권과 법권으로 유지되는 특권을 물리치고 누구나 당당하게 먹고사는 권리를 차지하는 것! 이것이 이번 대선의 가장 큰 의미이며, 가장 중요한 선택의 기준이 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저 추미애, 탄핵 정국에서 계엄령 경고 발언으로 군사 쿠데타를 막았다. 오직 국민과 역사에 대한 '의리'였다. 이제 여러분께서 저에게 '의리'를 보내달라"며 "부패 기득권 세력과 전면전에서 승리하겠다. 이기겠다. 끝장내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추 전 장관은 정치권을 뒤덮은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서는 "이제야 '지대추구 세력'의 꼬리가 드러났으니 이번만큼은 반드시 그 탐욕의 빨대를 꺾어 버려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 대장동 사건은 해방 이래 한 번도 청산되지 못한 부패 기득권 동맹의 민낯이 드러난 사건"이라며 "지금까지 돈 받은 사실이 드러났거나, 혹은 '50억 클럽'으로 폭로된 야권의 거물 정치인들과 최고위직 법조 출신들은 모두 박근혜 정권 때 잘 나갔던 사람들이라는 공통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더욱 주목해야 할 대목은 대장동 개발사업에 최초의 종잣돈을 댄 것으로 알려진 유력 재벌의 이름이 이제는 언론에서도, 정치권의 공방에서도 사라지고 있다는 점"이라며 "재벌과 언론이 던져준 프레임에 갇혔기 때문이다. 저는 그들이 '이재명 게이트'냐, '국민의힘 게이트'냐로 온통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게 해 정작 자신들과 관련된 사건의 내막이 파헤쳐지는 것을 결사적으로 가로막고 있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부패 기득권의 진짜 몸통은 건들지도 못하고 잔털만 뽑으며 네 탓 타령만 하다 선거와 함께 허무하게 끝날 수도 있다는 불길한 예감이 들기 시작한 것"이라며 "단언컨대, 대장동 사건은 재벌과 화천대유, 그리고 부패한 고관대작들! 그들의 부패 고리를 푸는 것이 핵심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이를 외면한 모든 정치적 공방은 그저 부패 기득권의 속살을 감추려는 정치적 쇼에 불과하며, 정쟁의 득실을 나눠가지려는 정치꾼들의 대국민 사기쇼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도 했다.

추 전 장관은 "이는 이재명 후보를 옹호하기 위한 것도 아니요, 이 사건을 제기하고 있는 이낙연 후보를 비난하려는 것은 더더욱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사건의 본질을 정확히 꿰뚫어 보고 강력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하는 것! 그 과정에서 드러나는 모든 죄상은 반드시 국민께 알리고 법정에 세워야 이 땅에 최소한의 경제정의, 사법정의가 세워진다고 확신하고 또 확신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지금이라도, 검찰과 경찰은 화천대유와 재벌의 관계, 재벌과 고관대작들의 관계를 철저히 파헤쳐 어떤 연유로 박근혜 정권의 검찰과 민정라인들이 모두 연루되었는지 밝힐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미애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