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장모·부인 조사로 자칫하면 감옥가야

탑뉴스
홍준표, "尹, 장모·부인 조사로 자칫하면 감옥가야
-"고발사주·주가조작 의혹에도 후보 하겠다니"
-"부적·항문침…이렇게 추잡한 대선 어딨나"
  • 입력 : 2021. 10.10(일) 05:43
  • 최창호 취재본부장
▲홍준표 국민의 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울산 남구 갑 당협사무실에서 당원들과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대한여성일보 = 최창호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야당 후보도 주요 후보는 장모, 부인, 본인 전부 지금 조사를 해서 자칫하면 감옥을 가야 하는 그런 범죄공동체가 돼 버렸다"며 "범죄자 대선 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날 대구 동화사를 방문해 기자들을 만나 "범죄자들끼리 붙는 대선이 그게 옳은 대선인가"라며 "대통령이 된들 국민들이 따르겠나. 못 따른다. 범죄자 대통령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사람들이 대통령 선거에 나와서 여야 주요 후보가 돼 있다는 것 자체도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며 "대장동 비리 주범으로 몰려도 큰소리 치고, 고발사주 사건, 부인 주가조작 사건이 있어도 후보를 하겠다고 돌아다니고 그러니까 참 황당한 대선을 치르고 있다"고 한탄했다.

그는 또 "우리 당 대선 후보 경선을 하는데, 점이 나오고 부적이 나오고 항문침이 나오고 세상에 이렇게 추잡한 대선이 어딨나"라며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지, 점쟁이 끼고 대통령을 하려고 하는지 이해가 안되는 일이 속출하고 있으니까 같이 대통령 후보 하려는 사람끼리도 참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전했다.

지난 8일 컷오프 득표율 논란이 이어지는 데 대해선 "2차 경선에서 잘못된 주장한 사람들은 조사를 해서 밝히고 책임을 묻고, 경선관리위에서 공정경선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