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걱정없는 제주를 위한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 현대화사업 추진

제주
쓰레기 걱정없는 제주를 위한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 현대화사업 추진
  • 입력 : 2021. 09.25(토) 15:01
  • 조미애 기자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서귀포시)
[대한여성일보 = 조미애 기자]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쓰레기 걱정 없는 제주를 위한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 현대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은 기존 야외야적장 방식(미관저해, 악취발생 등 민원 다수 발생)에서 벗어나, 빗물 등에 의한 2차 오염을 막고 무단투기를 방지함으로써 효율적인 종합정화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서귀포시 관내에는 현재 8개소의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을 설치・운영 중에 있다. ※ 중간집하장 현황 *붙임참조

올해는 지방비 1억 3천 5백 만원을 투입하여 대정읍 가파도에 펜스식 1개소를 지난 8월에 준공했고, 표선항에도 11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중에 있다.

2022년에도 국비 1억 5천만 원을 추가로 확보하여 펜스식 3개소, 건물식 1개소의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을 신규로 설치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서귀포시는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의 현대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청정한 서귀포시 바다환경을 지켜내는 거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바다환경지킴이*와 더불어 해양쓰레기 상시 수거・체계 운영에 시너지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해양쓰레기의 특성상 즉시 처리가 곤란하여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은 필수적인 시설이며, 이에 대한 지속적인 예산 등을 투입하여 더 이상 혐오시설이 아닌 주민들을 위한 친환경 시설로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미애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