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젊은이들의 분노...점점 커지는 장제원 아들 책임론

사회
2030 젊은이들의 분노...점점 커지는 장제원 아들 책임론
-음주운전, 막말 이어 경찰관 폭행까지..구설 끊이지 않는 노엘
-"장제원 의원직 박탈하라" 靑 청원도..누리꾼 뭇매 계속
-'아들 논란' 사과 없던 장제원, 尹캠프 상황실장 사의..尹이 반려
  • 입력 : 2021. 09.24(금) 12:00
  • 양인석 기자
▲장제원 아들 노엘
[대한여성일보 = 양인석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1) 이 사회적 물의를 잇따라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장제원 국회의원직 박탈을 원한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하는 등 뭇매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노엘의 계속되는 범죄행위는 장 의원이 아버지로서 그 책임이 없다고 보이지 않는다”라며 그의 의원직 박탈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노엘이 이런 행위를 저지를 수 있었던 자신감은 국회의원인 아버지가 존재했기 때문”이라며 “자기 아들의 행동도 바로 잡지 못하면서 다른 정치인 비난하고 있는 모습은 천박한 행위다. 살인행위를 하고도 반성하지 않는 노엘의 자신감은 장 의원의 권력에서 기인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 권력을 이대로 놔두는 것은 범죄자에게 범죄의 원인을 제공해주는 것과 같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날 노엘의 구속 수사를 요구하는 청원 게시글도 등장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조선시대도 아니고 양반자식 이라 봐주고 아비가 관직에 있다고 봐주는것이 말이되는가”라며 노엘이 일으킨 각종 사건에 대해 엄벌을 촉구했다.

노엘은 지난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하지만 미성년자 성매매 의혹이 불거지자 그는 해당 프로그램을 하차했다.
노엘은 지난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2% 상태에서 운전하다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사고 직후 지인과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고 보험사에도 허위 사실을 알렸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또 지난 2월에는 부산에서 폭행사건에 휘말려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고 두달 뒤인 4월엔 “나를 까는 사람들은 대부분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열혈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비속어)이기 때문이다.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다, 벌레들이다”라고 해 뭇매를 맞았다.

이밖에 정부의 방역지침에 대해 “진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개콘이 왜 망행겠누(망했겠냐)”라고 하거나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두고 “재난지원금 받으면 좋아서 공중제비 도는 ××들이 인터넷에선 ×× 쎈 척하네”라고 비난하는 등 막말을 쏟아내기도 했다.

노엘은 최근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음주 측정 불응 등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돼 또다시 대중의 비판을 받고 있다. 벤츠 차량을 몰던 중 접촉 사고를 냈는데,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을 요구하자 이에 응하지 않고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양인석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