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지방의원 보궐선거 민주당 3석 모두 석권

전남
전남 지방의원 보궐선거 민주당 3석 모두 석권
도의원 순천 한춘옥·고흥 박선준, 보성군의원 조영남 당선
보성군의원 선거는 무소속 후보 표가 민주당 표보다 앞서
  • 입력 : 2021. 04.08(목) 09:45
  • 박근휘 기자
4·7보궐선거 전남지역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방의원 당선인. 왼쪽부터 전남도의원 순천1선거구 한춘옥 후보, 전남도의원 고흥2선거구 박선준 후보, 보성군의원 다선거구 조영남 후보.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대한여성일보 = 박근휘 기자] 4·7보궐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전남지역에서 순천과 고흥지역 전남도의원 2명, 보성군의원 1명 등 지방의원 3석을 모두 석권했다.

전남도의원 순천1선거구는 민주당 한춘옥 후보가 득표율 64.8%로, 35.2%에 그친 무소속 주윤식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전남도의원 고흥2선거구는 민주당 박선준 후보가 득표율 53.3%를 기록하면서 46.7%로 턱밑까지 바짝 추격한 무소속 정순열 후보를 따돌렸다.

보성군의원 다선구에서는 민주당 조영남 후보가 득표율 45.12%(2209표)로 무소속 윤정재 후보(45.02%, 2204표)를 단 5표 차이로 제치고 당선됐다.

보성군의원 선거에서는 또 다른 무소속 김미열 후보가 9.8%(482표)를 얻어, 결과적으로 무소속 표가 민주당을 앞섰다.

당초 선거판세가 민주당에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민주당이 가까스로 체면치레를 한 셈이다.

전남지역 보궐선거 투표율은 순천1 26.3%, 고흥2 55.7%, 보성다 61.4%를 기록했다.
박근휘 기자 hwi757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