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원 규모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 본격화

광주
100억 원 규모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 본격화
- 환경부와 협약…산수동 ‘꼬(꽃)두메 자원순환마을’ 조성 박차
  • 입력 : 2021. 03.30(화) 17:30
  • 서양길 기자
광주 동구 임택 청장이 스마트 그린도시 비전선포식을 하고 있다.(동구청 제공.)
[대한여성일보 = 서양길 기자] 지난해 광주에서 유일하게 100억 원 규모의 환경부 공모사업인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 사업’에 선정된 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환경부와 협약을 체결하고 주민참여형 ‘꼬(꽃)두메 자원순환마을 리빙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부터 세 차례의 협의를 통해 최종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30일 환경부와 온라인 협약을 체결한 동구는 2022년까지 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해 산수동 일대에 ▲쓰레기제로 마을만들기 ▲도시기후 탄력성 강화 사업 ▲자원순환 교육실천 플랫폼 조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구는 4월부터 제로웨이스트 커뮤니티 매핑 시스템 구축을 위한 주민참여 리빙랩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2022년까지 성공적으로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구상이다.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 사업’은 환경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전국 25개 지방자치단체가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해 도심 속 생활쓰레기문제, 기후·환경·안전 등 다양한 분야의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마을커뮤니티 등 주민참여를 통한 자원순환사회 전환과 그 속에서 새로운 그린일자리를 창출해내는 사업이다.

동구의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건수는 2019년 92건에 불과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음식 포장 및 배달 수요가 늘면서 1회용품 발생량이 급증하면서 2020년 386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이러한 쓰레기문제 해결과 자원순환율을 높이기 위해 ▲제로웨이스트 커뮤니티 매핑시스템 구축 ▲AI(인공지능) 재활용회수기 설치 ▲스마트 거점수거 체계 구축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쓰레기 처리 및 자원순환 활동에 참여한 지역주민에게는 마일리지가 부여된다.

또한 도시기후탄력성 강화를 위해 ▲기후적응기술 융복합 사업(쿨페이브먼트, 도시입체녹화, 유니트녹화 등) ▲취약계층 기후환경 보호기반 인프라 조성(미세먼지 저감벤치, 폭염미세먼지 쉘터, 모니터링 시스템)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자원순환 에코센터 건립 ▲마을데이터 플랫폼 구축 ▲리&업사이클 플랫폼 구축 등으로 자원순환 교육실천 플랫폼을 조성한다. ‘자원순환 에코센터’는 광주에서는 최초로 ‘탄소제로건물’로 건립될 예정으로 지역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구는 사업 완료시점인 2022년 이후 예상하는 지역경제 파급효과로 ▲광주시 생산유발효과 168억 원 ▲전국 생산유발효과 208억 원 ▲그린 일자리 500명 창출 ▲온실가스 835톤 CO2eq 감축 효과▲음식물쓰레기 85% 감량효과가 있는 감량기 설치 ▲종이팩·캔류·유리병류·투명페트병 순환율 100%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 사업효과 극대화를 위해 자원순환 제품생산 및 기술개발 확대를 통한 사회적 기업, 마을기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이번 협약식은 기후위기 대응, 지역경제성장 등 새로운 지역주도의 그린뉴딜시대를 여는 의미 있는 출발점이다”면서 “광주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사업이 광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미래형 녹색뉴딜을 선도하는 선진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서양길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