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복 광양시장 '부동산 이해 충돌 의혹' 수사착수

전남
정현복 광양시장 '부동산 이해 충돌 의혹' 수사착수
-원도심 소유 땅에 도로 신설 등 논란
-시민사회, "공식 입장 밝혀야"
-정 시장, 30일 공식 입장 발표 여부 결정
  • 입력 : 2021. 03.29(월) 18:51
  • 김명희 기자
▲정현복 광양시장/광양시 제공
[대한여성일보 = 김명희 기자] 정현복 광양시장이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정 시장의 부동산을 이용한 재산 증식 관련 내용에 대한 공식 수사에 착수했다.

전남경찰청 반부패수사2대는 29일 정 시장을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 시장과 가족이 보유한 광양 원도심 토지에 도로가 신설되고 아파트단지 등으로 개발되는 과정에서 이해 충돌 의혹이 제기된 만큼 사실 여부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정현복 광양시장 재산증식 의혹, 전수조사가 시급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지역 내 이슈로 떠올랐다.

청원 내용은 정 시장과 가족이 40여년 전부터 보유한 토지 일대에 도로가 개설되고 아파트 건립이 예정되면서 개발 정보를 이용해 재산 증식을 했다는 내용이다. 청원인은 “정 시장의 공직자 재산신고 상황을 볼 때 광양시 관내 주택단지 앞에 땅을 소유하게 된 배경과 재산증식 과정을 시민들 앞에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필히 전수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현재 정 시장 가족이 소유한 땅 주변에는 지난해 10월부터 178m 길이의 2차선 도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 공사는 소방도로 등이 없다는 주민들의 요구에 의해 진행됐으며 정 시장 토지 569㎡ 가운데 108㎡, 가족 토지 423㎡ 가운데 307㎡가 수용돼 보상을 받았다.

정 시장은 또한 지난해 재개발 지역인 성황·도이지구에 소유한 땅 두 필지(1704㎡, 350㎡)가 수용되면서 대토 대신 보상금을 미리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민청원 내용을 바탕으로 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부패방지법 및 업무상 비밀 누설 혐의 등에 해당하는지 검토하고 있다.

최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고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정 시장은 31억1600만원을 신고해 지난해 27억500만원보다 4억원 이상 늘었다.
김명희 기자 news520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