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만족감 표현한 文대통령…"주사를 잘 놓으시니"

정치
AZ 백신 만족감 표현한 文대통령…"주사를 잘 놓으시니"
- 文대통령 부부, 6월 G7 참석 위해 종로보건소 방문해 접종
- 접종 마친 金여사 "벌써 끝났어요" 웃음…관찰실 이동·대기
- 서훈 안보실장 등 G7 필수 수행 9명도 코로나19 백신 동참
  • 입력 : 2021. 03.23(화) 11:42
  • 김주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대한여성일보 = 김주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23일 오전 9시 종로구보건소를 찾아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이날은 만 65세 이상 요양병원 입소자에 대한 AZ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날이다. 문 대통령은 올해 만 68세, 김 여사는 만 65세다.

문 대통령 부부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은 오는 6월 예정된 주요 7개국(G7) 회의 참석을 위한 것이다.

정부는 지난 17일부터 시행 중인 '필수목적 출국을 위한 예방접종 절차'를 실시하고 있다. 공무상 국외 출장, 공익을 목적으로 하는 국외 방문의 경우 등에 한해 예방 접종을 하도록 한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사전 작성한 예진표를 들고 보건소를 찾았다. 주민등록증으로 본인 확인을 마친 뒤, 건강 상태를 묻고 답하는 간단한 예진을 받았다.

예진을 마친 문 대통령은 재킷을 벗고 흰색 반팔 와이셔츠 차림으로 접종을 기다렸다.

접종을 맡은 간호사가 "오른팔을 자주 사용하시니 왼팔에 놓아드리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왼쪽 반팔 셔츠를 조금 더 걷었다.

이어 간호사가 AZ백신이 담긴 병에서 주사액을 뽑은 뒤 "따끔하세요"라며 주사를 놓자, 문 대통령은 "주사를 잘 놓으시니까"라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후 김정숙 여사의 접종을 바라보고 있다.

이후 김 여사가 상의를 벗고 반팔 차림으로 대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여사의 모습을 지켜보며 "주사 놓는 솜씨가 아주 좋다"고 말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왼쪽 팔에 주사를 맞은 김 여사는 접종이 끝나자 "벌써 끝났어요"라며 웃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접종 후 관찰실로 이동해 30분간 대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 부부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형진 안보실 2차장, 유연상 경호처장, 탁현민 의전비서관, 신지연 제1부속 비서관, 최상영 제2부속 비서관, 강민석 대변인 등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일정을 보좌할 필수 수행원 9명과 함께 백신을 접종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 부부가 G7 출국 대표단과 함께 접종을 받고자 질병관리청이 G7 출국 대표단 예방접종 실시기관으로 지정한 종로구보건소에 직원들과 동행했다고 밝혔다. 통상 대통령의 진료는 대통령 전담병원인 국군서울지구병원이 담당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를 포함해 총 11명이 함께 접종을 받는 이유에 대해서는 "접종 현장에서 폐기량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잔량도 활용하라는 방침에 따라 종로구 보건소에서 1바이알(병)당 11도즈(회) 접종이 가능하다고 확인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주영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