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한미일 3국 협력 중요…국제질서 훼손행위 반대"

정치
한미 "한미일 3국 협력 중요…국제질서 훼손행위 반대"
"한반도 문제 완전히 조율된 대북전략으로 다뤄야"
"전작권 전환 커다란 진전 확인…계속 노력하겠다"
"역내 안보 도전…가치 규범 훼손 모든 행위 반대"
  • 입력 : 2021. 03.18(목) 14:06
  • 양회량 기자
정의용(왼쪽 세번째) 외교부 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국방 장관 회의(2+2회의)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후 미국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오른쪽은 서욱 국방부 장관.
[대한여성일보 = 양회량 기자] 한미 양국 정부는 18일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북한과 중국 등을 겨냥해 국제질서 훼손행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정의용 외교장관과 서욱 국방장관은 이날 서울에서 미국 안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한미 외교·국방 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양국 장관들은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역내 평화, 안보, 그리고 번영을 증진하기 위해 상호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과 중국을 겨냥, "역내 안보환경에 대한 점증하는 도전을 배경으로, 한미동맹이 공유 하는 가치는 규범에 기초한 국제질서를 훼손하고 불안정하게 하는 모든 행위에 반대한다는 양국의 공약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토니 블링컨(왼쪽)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국방 장관 회의(2+2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들은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관해 "한미는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합법적 교역을 방해받지 않으며, 국제법을 존중한다는 양국 공동의 의지를 강조했다"며 "한미는 한국의 신남방정책과의 연계 협력을 통해 자유롭고 개방된 인태지역을 만들기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간다는 결의를 재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서는 "양국 장관들은 북한 핵·탄도미사일 문제가 동맹의 우선 관심사임을 강조하고 이 문제에 대처하고 해결한다는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양국 장관들은 이런 문제들이 한미 간 완전히 조율된 대북전략 하에 다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를 위해 양국 장관들은 진행 중인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와 관련해 고위급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미 군사대비태세에 관해서는 "양국 장관들은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한국 방어와 한미 연합 방위태세 강화에 대한 상호 공약을 재확인했다"며 "오스틴 국방장관과 블링컨 국무장관은 미국의 대한 방위 공약 및 모든 범주의 역량을 사용한 확장억제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국방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들은 한미연합군사훈련 논란에 대해서는 "양국 장관들은 동맹의 억제 태세를 강화해 나가기로 하고 연합 훈련·연습을 통해 동맹에 대한 모든 공동 위협에 맞서 합동준비태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함을 재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에 대해 "양국 장관들은 새로운 다년도 방위비분담특별협정에 대한 원칙적 합의가 한미동맹에 대한 공동의 의지를 상징하며 주한미군의 안정적인 주둔을 지원하고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함을 확인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들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해서는 "양국 장관들은 한미가 2006년 전작권 전환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이래 양국 공동의 노력을 통해 커다란 진전을 이루었음에 주목하고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계획에 따라 전작권을 전환한다는 확고한 의지를 재강조했다"며 "이런 진전을 바탕으로 양국 장관들은 전작권 전환을 위해 계속 노력해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회량 기자 happll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