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녀들의 물질 '가상현실'로도 볼 수 있다

제주
제주 해녀들의 물질 '가상현실'로도 볼 수 있다
도, 온라인 콘텐츠 제작…10월부터 서비스
  • 입력 : 2021. 03.11(목) 10:05
  • 유은상 기자
제주해녀축제에서 '무사안녕을 비는 굿' 놀이를 하고 있는 해녀들
[대한여성일보 = 유은상 기자] 제주해녀문화를 언제 어디서든 가상현실로 만나 볼 수 있게 됐다.

제주특별자치도 해녀박물관이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추진하는 ‘2021년 근·현대사박물관 협력망 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해녀박물관 운영 프로그램을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온라인을 통해 만나볼 수 있게 된다고 11일 밝혔다.

해녀박물관은 국비를 지원받아 ‘제주해녀문화 VR아카이빙 및 온라인 전시 콘텐츠 제작’사업을 9월까지 마무리 한 후 10월부터 해녀박물관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해녀박물관의 소장유물과 첨단 가상현실 기술을 융합해 살아있는 문화유산인 해녀의 가치를 가상현실(VR) 영상으로 제작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 자료를 기록화해 디지털로 영구 보존하게 된다.

양홍식 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관람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이번 사업을 구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은상 기자 eunsang778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