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이사회에 여풍(女風)이 분다...“여성 이사를 찾아라”

탑뉴스
대기업 이사회에 여풍(女風)이 분다...“여성 이사를 찾아라”
-내년 8월 자본시장법 개정안 시행...여성 이사 1명 두어야
  • 입력 : 2021. 03.01(월) 20:04
  • 김명희 기자
[대한여성일보 = 김명희 기자] 남성 중심이던 대기업 이사회에 최근 여풍(女風)이 불고 있다. 내년 8월부터 여성 이사를 1명 두도록 하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올해부터 여성이사를 선임하려는 기업들의 움직임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2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자산 2조원 이상 147개(2019년 결산 기준) 기업의 등기임원(사내·사외이사) 가운데 여성 이사의 비중은 5.1%로 조사됐다. 전체 1086명의 등기임원중 여성 이사는 단 55명에 불과했다.

이들 기업 중 여성 이사가 1명 이상인 기업은 46개로 전체의 31.3%였으며, 68.7%에 달하는 101개 기업은 여성 이사가 한 명도 없었다.

이런 가운데 내년 8월부터 ‘자산총액 2조원 이상 상장법인은 이사회 전원을 특정 성(性)의 이사로 구성해서는 안 된다’는 조항을 담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기업들에 비상이 걸렸다.

여성 이사가 1명도 없는 100여개 기업들이 올해 또는 내년 3월 주주총회까지 여성 이사를 새로 선임해야 하는 과제가 주어진 것이다.

실제 올해 주총을 앞두고 기업들에 여성 이사 선임이 줄을 잇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주요 상장 계열사들이 처음으로 올해 주총에서 여성 이사 선임안을 결의할 예정이다.

LG그룹도 지주사인 ㈜LG를 비롯해 LG전자, LG유플러스, LG하우시스 등 5개 상장 계열사가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다. 지난 26일에는 ㈜한화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한화그룹 계열이 여성 사외이사 선임과 관련한 주총 안건을 공개했다.

기업들은 여성이사를 선임하기 위해 여성 교수·법조인·관료 등 인재풀을 찾느라 애를 먹고 있다. 기존 여성 이사를 두고 있는 기업들도 사외이사를 6년까지만 재선임할 수 있도록 한 법으로 인해 또 다른 새 인물을 찾아야 한다.

최근에는 전 세계적으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가 새로운 경영 화두로 떠오르면서 여성 이사를 확대하려는 분위기로 인해 여성 인재 확보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기업들이 보유한 인재풀이 적다보니 최근 여성 전문 인력을 찾아주는 애플리케이션까지 등장했을 정도다. 대학가에서는 최근 여성 사외이사 수요 증가에 대비해 여성 사외이사 전문가 과정도 신설하고 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아무래도 현재 기업 사내이사를 여성이 맡는 경우가 드물다보니 개정법 시행 전까지 상당수 기업이 사외이사를 통해 성비를 맞출 것으로보인다”며 “현재 5.1%인 여성 등기임원 비중이 올해까지 10% 선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명희 기자 news520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