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보험료 100% 넘는 인상률 속출…가입자 '분통’

탑뉴스
실손보험료 100% 넘는 인상률 속출…가입자 '분통’
-보험사 “구실손보험 적자 심각”
-“고객한테 100 받아 140 지급”
-보장 낮은 상품으로 전환 유도
  • 입력 : 2021. 03.01(월) 20:03
  • 신재원 기자
▲사진/pixabay
[대한여성일보 = 신재원 기자] 다음달까지 '1세대' 구(舊)실손보험료 갱신을 앞두고 기존 보험료의 3배에 이르는 보험료 안내를 받은 가입자가 속출하고 있다.

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보험업계가(우정사업본부 포함) 올해 구실손보험료 인상률을 17.5∼19.5%로 결정하고 갱신 대상 가입자들에게 안내문 발송을 시작했다. 구실손보험은 2009년 9월까지 팔린 상품으로 약 870만명(870만건)이 계약을 유지하고 있다.

5개 주요 손해보험사 가운데 KB손해보험의 구실손 보험료 인상률이 19.5%로 가장 높다. 이어 삼성화재 18.9%, 현대해상 18%, DB손해보험 17.5%로 각각 결정됐다. 메리츠화재도 삼성화재와 유사한 약 19%를 인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실손보험 인상률은 작년 말 각사의 인상 계획이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15∼17% 수준으로 추정됐다. 최근 확정된 인상률을 보면 주요 손보사들이 22% 이상 인상을 추진했고, 금융당국의 '80% 반영 의견'을 반영해 20%에 육박하는 인상률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실손 보험료에 사실상 3년 연속으로 두자릿수 인상률이 적용됨에 따라 올해 3∼5년 주기로 갱신을 맞은 가입자들은 대체로 50% 이상 보험료가 오르게 됐다. 구실손보험은 2018년을 제외하고 2017·2019년에 10%씩 인상됐고, 작년에도 평균 9.9%가 올랐다.

특히 연간 인상률과 별개로 평균 의료 이용량 증가에 따라 보험료가 오르게 되는 50∼60대는 갱신 인상률이 100%를 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소비자단체는 손해율 관리에 실패한 보험업계가 가혹한 갱신 조건으로 가입자들이 구실손보험을 포기하고 혜택이 적은 '3세대' 실손보험이나 7월 출시되는 4세대 상품으로 '갈아타기'를 유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금융소비자연맹은 지난달 26일 "가입이 오래된 상품일수록 보장범위가 넓고 자기부담금이 적어 소비자에게 유리하다"며 '갈아타기'를 고민하는 소비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또 "질병이 있어 병원 치료를 많이 받는 가입자라면 기존 실손보험을 해약하지 말고 그대로 유지하는 게 낫다"고 설명했다.

금융소비자연맹은 "갱신 보험료 부담으로 4세대 상품에 가입하려다가 연령이나 건강상태를 이유로 가입을 거절당할 수 있으니, 기존 보험을 해약하기 전 현재 판매 상품에 가입할 수 있는지 충분히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재원 기자 wnews136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