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추억의 명소' 사직공원에 야외 상설공연장 조성

문화
광주 '추억의 명소' 사직공원에 야외 상설공연장 조성
-"사운드 파크 페스티벌 등 음악 축제 外 피크닉 공간으로 활용
  • 입력 : 2021. 02.28(일) 08:33
  • 김명희 기자
▲야외 상설공연장 조감도 /광주광역시 제공
[대한여성일보 = 김명희 기자] 1970∼1980년대 추억이 서린 광주 사직공원에 상설 공연장이 생긴다.

광주시는 최근 상설 공연장 조성을 위한 사직공원 조성 계획이 시 도시공원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투자 심사 등이 마무리되면 하반기 설계에 착수해 2023년까지 조성을 마칠 계획이다.

부지는 1986년까지 수영장으로 이용되다가 운동장 형태로 남겨진 공간으로 3천200㎡ 규모다.

시는 190억원을 들여 600∼900명이 들어갈 수 있는 잔디광장 형태 객석, 야외무대, 부설 주차장, 진입로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사직공원은 1943년 지정된 광주 제2호 공원으로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향교, 빛고을 시민문화관, 양림동 근대문화권 등 인근 문화적 기반이 풍부한 곳이다.

공연장이 생기면 기성세대들은 인근 통기타 거리와 함께 추억을 되새기고 젊은 층은 공원과 어우러진 공연예술을 누리는 문화 거점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사운드 파크 페스티벌 등 음악 축제뿐 아니라 피크닉 공간으로 활용해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관련 사업과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희 기자 news520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