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입산 30분 앞당기고 하산 2시간까지 연장

제주
한라산 입산 30분 앞당기고 하산 2시간까지 연장
3월1일∼ 4월30일…"안전사고 우려, 복장 잘갖춰야"
  • 입력 : 2021. 02.17(수) 16:47
  • 유은상 기자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절기 '우수'(雨水)를 이틀 앞두고 기습 추위가 찾아온 16일 오전 제주 한라산 1100고지 인근 도로에 눈꽃의 일종인 상고대가 활짝펴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대한여성일보 = 유은상 기자] 한라산 탐방 시간이 3월1일부터 입산시간이 30분 빨라지고 하산 시간이 최저 30분에서 최장 2시간까지 연장되는 등 조정된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소장 김근용)는 오는 3월1일부터 4월 30일까지 한라산을 찾는 탐방객의 안전과 탐방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입산 및 하산 시간을 조정한다고 17일 밝혔다.

입산 시간은 모든 코스에서 오전 6시에서 오전 5시 30분, 하산 시간은 코스별로 최저 30분에서 최장 2시간 연장 운영된다.

하산시간은 이에 따라 ▲어리목·영실코스(탐방로 입구) 는 오후 12시→오후 2시 ▲ 윗세오름 대피소는 오후 1시→오후 1시 30분 ▲ 성판악코스(진달래밭 대피소) 오후 12시→오후 12시 30분 ▲ 관음사코스(삼각봉 대피소) 는 오후 12시→오후 12시 30분 ▲ 돈내코코스(안내소)는 오전 10시→오전 10시 30분 ▲ 어승생악코스(탐방로 입구) : 오후 4시→오후 5시로 조정됐다.

김근용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고지대에 불규칙한 날씨 변동에 따른 기온차로 인해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된다”며 “음용수, 여벌옷, 모자 등 충분한 복장을 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유은상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