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에 어미·새끼 수달 살고있다···무인카메라로 포착

광주
무등산에 어미·새끼 수달 살고있다···무인카메라로 포착
- 멸종위기 야생동물Ⅰ급 지정·보호…천연기념물 330호
- 무등산 대표 깃대종, 다른 종 동·식물 보호 가치도 커
  • 입력 : 2021. 01.20(수) 10:21
  • 오진열 기자
ⓒ무등산국립공원 동부사무소
[대한여성일보 = 오진열 기자] 무등산국립공원 동부사무소가 멸종위기 야생 생물이자 천연기념물인 수달을 포착했다.

야생동물 주요 서식지 등지에 설치한 무인센서 카메라에 지난해 11월부터 이달까지 촬영된 영상에는 어미와 5개월령으로 추정되는 새끼 등 수달 2마리가 겨울을 나는 모습이 담겼다.

새끼가 어미를 찾는 울음소리도 함께 녹음됐다.

수달은 멸종 위기 야생동물Ⅰ급 겸 천연기념물 제330호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수달은 무등산의 대표적인 깃대종이기도 하다. 깃대종은 생태·지리·문화적 특성을 반영하는 상징적인 야생 동·식물을 가리킨다.

행동권이 넓고 생태 피라미드 하단의 다른 동·식물을 보전하는 효과가 큰 생태계 우산종으로서 가치도 크다.

무등산국립공원동부사무소 관계자는 "수달은 수생태계의 건강성을 나타내는 지표종이다. 생태학적 가치가 높은만큼 서식지·개체 보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오진열 기자 woman81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