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경력단절 여성 취업지원 13억원 투입

제주
제주, 경력단절 여성 취업지원 13억원 투입
  • 입력 : 2021. 01.19(화) 10:27
  • 유은상 기자
제주도 이미지
[대한여성일보 = 유은상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 위기를 겪고 있는 제주지역 재직여성과 경력단절여성에 대한 취업지원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보다 3억원이 증가한 총 13억원을 투자한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장기간 직장으로부터 이탈되었던 경력단절여성에게는 새로운 일터에 보다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여성새로일하기센터(새일센터)의 새일여성 인턴사업에 대한 참여 요건 완화 및 참여자를 확대한다.

5인 미만 업체도 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자격요건을 올해 한해 한시적으로 완화하고, 지원대상도 기존 66명에서 97명으로 확대함으로써 경력단절여성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새일여성 인턴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에게는 인턴지원금 80만원씩 3개월간 240만원을 지급하고 참여 인턴에게도 근속장려금 60만원을 지급한다. 특히 올해에는 인턴 종료 후 6개월 이상 고용 유지시 기업에게 새일고용장려금 8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유은상 기자 eunsang778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