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發 변이 코로나, 한달여만 50개국 넘게 확산

탑뉴스
영국發 변이 코로나, 한달여만 50개국 넘게 확산
-NYT "브라질 변이 2종·남아공 변이 1종도 우려"
  • 입력 : 2021. 01.17(일) 16:31
  • 정길도 기자
▲영국 병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한여성일보 = 정길도 기자]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퍼져나간 나라가 지금까지 50개국을 넘어섰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변이 바이러스 검사가 여전히 저조하다는 점에서 실제 확산 범위 및 여파가 어느 정도인지는 당분간 파악되지 않을 수 있다고 NYT는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서 지난달 14일 'B117'로 발표된 변이 바이러스는 가장 최근인 이달 16일 아르헨티나에서 확인된 것까지 한 달여 만에 50개국 이상으로 퍼져나갔다.

영국 이웃인 유럽에서는 거의 20개국에서 영국발 변이가 발견됐다. 이중 치명타를 입은 곳으로는 포르투갈이 꼽힌다. 취약한 의료 체계를 틈타 영국발 변이가 기승을 부리면서 최근 일주일 사이에 하루 평균 확진자가 8천800명을 넘어선 데 이어 16일에는 확진자 1만1천 명, 사망 166명을 기록했다. 덴마크 당국도 다음 달 중순께 영국발 변이에 점령될 수 있다고 16일 경고음을 냈다.

영국발 변이 말고도 3개 변이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NYT는 지목했다.이들 변이는 각각 브라질에서 2종,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1종 발견됐으며, 영국발 변이보다는 확산세가 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은 이날 브라질발 변이를 8건 확인했으며 라틴 국가 및 스페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차단했다. 이탈리아 또한 브라질 출발 항공편을 제한했다.

코로나 최대 피해국인 미국은 좌불안석인 상황이다. 연말 연휴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한 시점에 변이 코로나가 겹쳤기 때문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5일 발표한 주간 보고에서 다음 달까지 영국발 변이에 점령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발 변이는 미국에서 확산 중인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두 배 높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금까지 미국에서 76명 정도가 영국발 변이에 감염됐다.

변이가 더 치명적이거나 중증인 것으로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높은 전염력 때문에 의료 체계 부담을 가중시켜 결국 사망자를 끌어올릴 수 있다고 NYT는 진단했다.

정길도 기자 jkd818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