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 식재료' 광주·전남 어린이집 급식비리 16건 적발

광주
'불량 식재료' 광주·전남 어린이집 급식비리 16건 적발
  • 입력 : 2020. 10.13(화) 10:21
  • 최창호 기자
[대한여성일보 = 최창호 기자 ]
광주와 전남지역에서 가장 많이 적발된 어린이집 급식 문제는 '불량식재료 사용'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전남 목포시)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어린이집 급식비리 점검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동안 전국 어린이집에서 총 696건의 급식 관련 비리가 적발됐다.

광주는 총 7건으로 이 중 3건이 불량식재료 사용이었으며 2건이 부실급식, 급식단가와 주방 위생불량 등이 2건이다.

총 9건이 적발된 전남은 불량식재료가 5건, 부실급식 3건, 기타 1건이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169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 133건, 전북 31건, 인천 26건 순이다.

전국적으로도 급식비리 669건 중 불량식재료 사용이 246건(36.8%), 식단표 등과 다른 부실급식이 144건(21.5%), 위생불량 등 기타 137건(20.5%)이 적발됐다.

급식비리로 적발된 시설은 민간 어린이집이 247건(46.9%)으로 가장 많았으며 가정 어린이집이 228건(43.3%), 국공립 어린이집 37건(7.0%), 법인 어린이집 14건(2.7%)이다.

김원이 의원은 "영유아들에게 제공되는 어린이집의 식재료와 식단에서 매년 위생 및 부실 문제가 되풀이되고 있다"며 "안전하고 체계적인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관리당국의 지속적인 노력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최창호 기자 news5147@naver.com